뉴스종합 > 강서뉴스

강서구, 독감 무료 예방접종

코로나19와 독감‘더블 팬데믹’막을 예방접종 확대

기사입력 2020-09-11 오전 8:17:1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서구, 독감 무료 예방접종

코로나19와 독감더블 팬데믹막을 예방접종 확대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올 가을과 겨울 코로나19와 독감이 함께 유행하는 것에 대비해 독감 무료 예방접종을 확대 시행한다. 가을이 되면서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을 뜻하는 더블 팬데믹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더욱이 코로나19와 독감은 둘 다 발열, 두통, 기침, 인후통, 근육통 등 증상이 비슷해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 코로나19와 독감 환자가 뒤섞일 경우 혼란이 더욱 커질 수 있는 만큼 구는 많은 구민들이 독감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있다.

 

특히 올해 독감 무료 예방접종은 대상자를 기존 생후 6개월부터 만 12세에서 생후 6개월부터 만 18세로, 65세 이상에서 만 62세 이상으로 확대 실시된다. 지원 백신도 기존 3종의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는 3가 백신에서 4종을 예방할 수 있는 4가 백신으로 변경했다.

 

이번 독감 예방접종은 먼저 2회 접종 대상인 만 8세 이하 어린이 중 독감 예방접종 횟수가 1회이거나 생애 처음 예방접종을 받는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지난 8일부터 시작돼 연령별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한 번만 접종하면 되는 어린이는 오는 22일부터 1231일까지, 임신부는 22일부터 내년 430일까지가 무료 접종 기간이다.

 

집단생활로 독감 발생률이 높은 학생들의 건강 보호를 위해 고등학생은 22일부터 29, 중학생은 105일부터 12, 초등학생은 1019일부터 30일에 집중 접종한다. 고령층인 만 75세 이상 어르신은 1013일부터, 70에서 74세는 1020일부터, 62에서 69세는 1027일부터 1231일까지 무료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구는 건강 취약계층인 만 13세에서 61세의 등록 장애인 중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과 만 50세에서 만 61세의 기초생활수급권자, 국가유공자에 대해서도 1027일부터 1130일까지 무료접종을 지원한다.

 

독감 무료 예방접종은 주소지와 상관없이 전국 지정 의료기관에서 받을 수 있다. , 건강 취약계층 예방접종 대상자는 관내 지정 의료기관 127개소에서 받아야 한다.

 

독감 무료 예방접종을 받을 때에는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하며 임신부는 산모 수첩 등 임신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를, 건강 취약계층은 복지 카드 등을 신분증과 함께 지참해야 한다.

 

각 대상별로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는 병·의원(지정 의료기관)은 구 홈페이지와 예방접종도우미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강서구보건소 예방접종실로 문의하면 된다.

 

노현송 구청장은 예방접종은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가장 효과적이고 강력한 방법이다라며, “구민들께서는 기간 내 독감 예방접종을 꼭 받으셔서 감염병으로부터 나와 상대방의 안전을 지켜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보건소 예방접종실(02-2600-5915, 5916)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안길해
  3. 김용제
  4. 한상숙
  5. 정연석
  6. 구상찬
  7. 이상국
  8. 장준복
  9. 송순효
  10. 문병인
  11. 조용구
  12. 송훈
  13. 노현송
  14. 송영섭
  15. 박국인
  16. 윤유선
  17. 최기웅
  18. 박경숙
  19. 김성한
  20. 최은정
  21. 조종태
  22. 한명철
  23. 김광수
  24. 김윤탁
  25. 김향라
  26. 강미선
  27. 소강문
  28. 김은희
  29. 임명선
  30. 이종숙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