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양천구, 3,500명의 통반장 우편함 순찰대 뜬다

“매월 25일 ‘이웃이 오는 날’ 지정”

기사입력 2023-03-16 오전 7:17:5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양천구, 3,500명의 통반장 우편함 순찰대 뜬다

매월 25이웃이 오는 날지정

 

 

양천구(구청장 이기재)는 복지사각지대의 선제적 발굴을 위해 지역사정에 밝은 통반장 3,500여 명과 협력해 매월 25일 우편함을 살피는 민관협력 고독사 예방 프로젝트 이웃이 오는날을 운영한다.

 

 

 

 

구는 통장회의가 있는 매월 25일을 (2)웃이 오(5)는 날로 지정하고, 통장 559명과 반장 2,962명의 협조 아래 세대 우편함을 순찰해 각종 우편물 등의 적치 여부를 정기적으로 점검한다.

 

통반장은 우편함에 공과금, 체납 고지서가 쌓였거나, 등기 우편 수령 안내문이 2개 이상 부착된 가구 등 중점 발굴 대상을 지정해 매월 1회 점검하고 위기가구로 의심되면 지체없이 동주민센터 복지담당자에게 신고한다.

 

동 주민센터 복지담당자는 신고 접수 즉시 사회보장정보시스템과 지역 자원을 활용해 3회 이상 현장 조사를 실시하고, 대상자에게 필요한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연계한다.

 

아울러 구는 위기가구 발굴 요령, 위기가정 지원 흐름도, 복지서비스 제도 안내, 민관 복지자원 현황, 긴급신고망 등이 기재된 희망수첩을 제작해 통장에게 배포했으며, 동 주민센터별 활동 요령 교육 등을 통해 복지통장 역량 강화에 힘쓸 계획이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동네 소식을 제일 잘 아는 통반장을 인적 인프라로 적극 활용해 숨어 있는 위기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고자 한다라면서 단 하나의 사소한 위험 신호도 놓치지 않고 꼼꼼하게 살펴 소외된 이웃이 없는 따뜻한 도시 양천을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강서뉴스 신낙형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진호
  2. 김춘곤
  3. 신낙형
  4. 이기재
  5. 손기서
  6. 장준복
  7. 이종숙
  8. 김성태
  9. 이수연
  10. 김용제
  11. 홍재숙
  12. 김광수
  13. 류 자
  14. 박경숙
  15. 강미석
  16. 김태우
  17. 한상숙
  18. 박국인
  19. 김윤탁
  20. 문진국
  21. 이철희
  22. 이상국
  23. 조만환
  24. 허유권
  25. 정연석
  26. 지현경
  27. 권오륜
  28. 김정미
  29. 정장훈
  30. 경만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