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강서구의회 박성호 의원, 5분자유발언 전문

“의정공백 어떻게 할 것인가”

기사입력 2023-03-06 오후 6:51:5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서구의회 박성호 의원, 5분자유발언 전문

의정공백 어떻게 할 것인가

 

 

존경하는 57만 강서구민과 최동철 의장님과 박학용 부의장님을 비롯한 동료 의원님 여러분! 구정발전에 노고가 많으신 김태우 구청장님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 여러분! 공항동, 방화 1·2동 출신 서민의 친구 박성호 의원입니다.

 

 

▲ 강서구의회 박성호 구의원

 

 

<ppt#1 사퇴 요구>

 

오늘 저는 ()국민의 힘! 현 무소속? 김민석 의원에게 사퇴를 요구하고 병역의무 미이행을 알면서도 공천을 준 국민의 힘은 당 차원에서 우리 강서구민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하고자 이 자리에 섰습니다.

 

여러분 오늘 저는 의회에 오면서 목동 깨비시장 고객주차장 및 공유센터를 지나왔습니다. 거기에 우리 의회 김민석 의원이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사실!

 

여기 계신 동료 의원 여러분을 포함하여 공무원 여러분과 기자분들 모두 알고 있습니다.

 

<ppt#2 국민의 힘 사과요구>

 

202271일부터 시작된 제9대 강서구의회는 청년 정치인의 대거 진입으로 그 시작이 희망찼으나, 1년이 채 지나지도 않은 지금 기대는 실망으로, 그 실망은 구민에 대한 배신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김민석 의원은 1992년 생으로 만 30세가 넘었습니다. 우리나라 병역법은 만 30세를 병역의무 이행 한도로 정하고 있습니다.

 

김민석 의원은 지난해 6월 전국동시지방선거에 병역의무 이행을 앞두고 국민의 힘에서 공천을 받아 당선되었고, 같은해 71일부터 4년의 임기로 의원직을 수행하고 있었습니다.

 

지난 224일 임기 4년 중 1년도 채우지 못한 채 김민석 의원은 지금 어디 있습니까? 목동깨비시장 고객주차장에 가보시면 그분을 만날 수 있습니다.

 

더도말고 덜도 말고! 구민의 입장에서 생각해보십시오. 일하라고! 우리 지역을 위해 목소리를 내달라고!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여 뽑아줬더니! 군대에 가 있다? 국민의 힘 의원 여러분 납득이 되십니까? 병역의무 이행이 잘 못 된 것이라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김민석 의원 본인이 공항동, 방화1, 방화2동을 주민을 대표하는 공인으로 공인의 책무를 다하지 못 한다는 것이 핵심입니다. 김민석 의원님께 묻고 싶습니다. 구정공백은 어떻게 책임지실 껍니까?

 

그리고 김민석 의원을 공천한 국민의 힘에도 묻겠습니다. 책임있는 공당으로서 국민의 힘의 공천이 과연 지역주민을 위한 공천이였는지! 공정하고 지역을 배려한 상식적인 공천이였는지!

 

불보듯 자명한 구정공백에 우리 강서구민이 왜 피해를 입어야 하는지? 그리고 국민의 힘은 어떤 책임 있는 자세로 사죄할 것인지에 대해 고민하셔야 할 것입니다.

 

김민석 의원은 본인의 공인으로서 책임을 다하지 못하는데 대한 사죄는커녕 고소·고발 등을 일삼으며 후안무치한 행위를 일삼고 있으며, 청년 정치라는 프레임에 숨고 있습니다.

 

<ppt#3 기자고소, 야당대표 고소, 셀프 고소>

 

김민석 의원은 본인의 병역 관련 기사를 냈다는 이유로 기자를 고소하고, 얼마 전에는 지역구 국회의원, 야당 대표와 대변인을 잇달아 고소하는 등 본인의 공인으로서 책임있는 행동은 등한시하고 정말 열심히! 정치적 행위를 하고있습니다.

 

김민석 의원은 강서구민의 삶은, 아니 최소한 공항동, 방화1, 방화2동 주민들의 삶은 안중에도 없는 것입니까? 중앙정치 흉내 내지 마시고 지방의회의원이면, 지방의회의원답게 내 지역, 내 사람들에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국민의 힘과 ()국민의 힘 김민석 의원님! 김민석 의원은 구민을 위해서라도 의원직을 내려놓는 것이, 국민의 힘은 책임질 줄 아는 공당으로서 우리 강서구민에게 사죄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공당으로서, 공인으로서 최소한의 책임있는 모습이라 생각합니다.

 

이상 5분 발언을 마치겠습니다. 경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진호
  2. 김춘곤
  3. 신낙형
  4. 이기재
  5. 손기서
  6. 김성태
  7. 장준복
  8. 이종숙
  9. 이수연
  10. 김용제
  11. 홍재숙
  12. 김광수
  13. 박국인
  14. 류 자
  15. 박경숙
  16. 강미석
  17. 김태우
  18. 한상숙
  19. 이철희
  20. 김윤탁
  21. 문진국
  22. 이상국
  23. 조만환
  24. 허유권
  25. 정연석
  26. 지현경
  27. 권오륜
  28. 김정미
  29. 정장훈
  30. 경만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