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예술

강서뉴스, 신간 서혁수 시인 시집 소개

서혁수 시인, 『준비하며 살다보면(If we live and preparing)』

기사입력 2023-03-04 오전 9:31:1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서뉴스, 신간 서혁수 시인 시집 소개

서혁수 시인, 준비하며 살다보면(If we live and preparing)

 

 

서혁수 시인이 준비하며 살다보면(If we live and preparing)시집을 세상에 내놓았다. 저자 약력에서 보듯이 주경야독이랄까 자아실현을 위해 쉬지 않고 면학에 심혈을 기울였으며, 대학원 최고과정까지 수료한 발자취를 찾아볼 수 있다.

 

 

 

또한, 시인은 경영학을 전공하여 회사 경영에 몰두하며 사회생활을 했으나 은퇴 후 인생 2막을 문학계에 도전하여 그 활동 또한 괄목할만한 업적을 남기고 있음을 잘 알 수 있다.

 

 

 

준비하며 살다보면시집은 인생의 생로병사인 통과제의(passage rites,通過祭儀)를 담고 있다. 시집에는 목차 1탄생의 기쁨’ 2출세의 길’ 3여가생활과 여생’ 4인생 여러 단계를 준비하며 살다보면’ 5영원한 세계까지 총 88편의 주옥같은 시()를 담고 있다.

 

 

 

시인의 시에는 탄생에서 죽을 때까지 세상에서 일어나는 주변 사건들을 주로 시상으로 삼았으며, 체험 시로써 미래 지향적으로 서민들 속으로 가까이 파고들고자 노력하고 있음을 시 속에 잘 비춰주고 있다.

 

 

 

서혁수 시인은 사람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학문과 교리를 듣고 배워 익히며 지식을 쌓고 지혜가 가득 차게 되면, 삶 속에서 행동으로 실천하며 마음에 새겨 인간 중심으로 우주 만물과 어우러져 나누며 베풀어야 한다라고 말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시인은 60대 후반에 늦깎이로 한국문학세상 문단에 등단했지만, 타고난 문학적 감성으로 인생 여정을 예술적 미학으로 승화시켜 주목을 받고 있다.

 

▲ 서혁수 시인

 

 

시인은 현재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예술인 복지재단에서 예술 활동 증명을 확인받은 문학 예술인으로서 향후 작품활동을 통해 지역사회는 물론 문화예술계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가 되고 있다.

 

 

강서뉴스 신낙형 기자 (:한국문인협회 시인)

 

 

[서혁수 시인 <약 력>]

 

* 1953년 대구 출생

* 대구상업고교 졸업

* 명지대학교 경영대학 졸업(경영학 전공)

* 한국방송대학교 교육과학대학 졸업(문화학 전공)

* 경상국립대학교 경영행정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 수료

* 연세대학교 상남경영원 ESCM과정 수료

* 연세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AMP과정 수료

* 저술:현행 기업 내용 공시제도의 개선 방향에 관한 고찰

(유통시장 공시제도를 중심으로. 기업경영,19902.

경상국립대학교 경영행정대학원)

 

* LG전자()(, 금성사)

* 학교법인 연암학원, 연암공과대학

* NH투자증권. ()아워홈(, LG유통FS사업부)

* 굿에스제이코() 창업 대표이사. )이사 고문역

 

* 한국사이버문인협회 정회원

* 한국문학세상 정회원

* 한국가톨릭문인회 회원

* 경상북도 달성군 교육장상 수상

* 연암공과대학 창립 공로상 수상

* 18회 한국문학세상 신춘문예 당선(시 부문)

* 2022 대한민국 빅스타 문예대상(시 부문)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진호
  2. 김춘곤
  3. 신낙형
  4. 이기재
  5. 손기서
  6. 김성태
  7. 장준복
  8. 이종숙
  9. 이수연
  10. 김용제
  11. 홍재숙
  12. 김광수
  13. 박국인
  14. 류 자
  15. 박경숙
  16. 강미석
  17. 김태우
  18. 한상숙
  19. 이철희
  20. 김윤탁
  21. 문진국
  22. 이상국
  23. 조만환
  24. 허유권
  25. 정연석
  26. 지현경
  27. 권오륜
  28. 김정미
  29. 정장훈
  30. 경만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