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강서구, 통합신청사 건립 속도전 돌입

“열린청사, 문화청사로 조성해 2026년 준공 계획”

기사입력 2022-12-06 오전 10:10:2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서구, 통합신청사 건립 속도전 돌입

열린청사, 문화청사로 조성해 2026년 준공 계획

 

 

강서구(구청장 김태우)가 통합신청사 건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구는 12월 통합신청사 건립을 위한 공사를 발주하고 2026년 건립을 목표로 속도전에 돌입했다.

 

 

 

 

마곡동 745-3번지 일대 2244의 대지에 지하 2, 지상 8, 연면적 59,377의 규모로 건립되는 통합신청사는 구청사와 구의회, 보건소 등이 한곳에 들어와 주민 편의를 극대화하는 원스톱 행정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을 준비 중이다.

 

특히 김 구청장은 취임 직후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모두가 행복한 강서를 자신의 행정 철학으로 강조하며, 신청사는 오로지 구민들을 위한 공간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이에 따라 신청사에는 어린이도서관, 열린도서관 등 문화시설과 어린이집, 주민커뮤니티시설 등 주민편의시설이 함께 들어와 여가와 휴식이 있는 열린 청사이자 문화청사가 될 예정이며, 안전환경도시 강서에 걸맞은 친환경 청사, 무장애 청사로 조성될 계획이다.

 

현재 통합신청사는 깨끗하고 투명한 입찰절차를 위해 조달청으로 공사발주를 의뢰한 상태이며, 시공업자가 선정되면 내년 4월 구민과 함께하는 문화 착공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착공식을 시작으로 2026년 건립이 완료되면 마곡 MICE 복합단지, LG아트센터, 서울식물원 등과 함께 지역발전의 시너지 효과를 내고 문화도시, 미래도시 강서의 중심축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함께 현재 화곡동에 위치한 구청사를 신청사 이전과 동시에 복합문화시설로 탈바꿈시키기 위한 작업도 진행 중이다.

 

구는 지난 10월 신청사 이전에 맞춰 구청사를 전시관, 공연장, 도서관, 가족복합커뮤니티시설 등을 갖춘 공공복합문화시설로 만들기 위한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들어갔다.

 

통합신청사와 공공복합문화시설(현 청사)을 마곡 중심의 신도심과 화곡 등 원도심의 문화 앵커시설이자 지역발전 성장축으로 조성해 문화와 예술이 넘치는 고품격 균형도시를 만들어 가겠다는 것이 강서구의 구상이다.

 

김태우 구청장은 통합신청사는 강서 르네상스 100년을 이끌 신성장 동력이자, 미래도시 강서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구민들이 가장 편리하고 고품격의 행정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통합신청사 건립을 차질 없이 더욱더 속도를 내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 신청사건립추진단(02-2600-6501)으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낙형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태우
  2. 한상숙
  3. 손기서
  4. 신낙형
  5. 장청기
  6. 박경숙
  7. 홍재숙
  8. 김성태
  9. 송훈
  10. 하선용
  11. 김광수
  12. 지현경
  13. 류 자
  14. 이종숙
  15. 허유권
  16. 소재진
  17. 문진국
  18. 고성주
  19. 이철희
  20. 구성율
  21. 이기재
  22. 강미선
  23. 김용제
  24. 김승호
  25. 이상국
  26. 강미석
  27. 한명철
  28. 박헌숙
  29. 김영미
  30. 장준복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