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손흥민 선수가 앓고 있는 안와골절은?

이대목동병원 강소라 교수, “안과 진료를 동시에 받는 것이 중요”

기사입력 2022-12-01 오후 6:08:1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손흥민 선수가 앓고 있는 안와골절은?

이대목동병원 강소라 교수, “안과 진료를 동시에 받는 것이 중요

 

 

세계인의 축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이 한창 진행 중이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 이어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개최하는 월드컵이자 중동 아랍 지역에서 최초로 열리는 대회로 개최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이제 대회는 중반으로 들어서며 16강 진출국들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 선수가 안면 보호대를 쓰고 경기에 나서 화제이다.

 

다수의 보도에 따르면 그가 검은 마스크를 쓰게 된 이유는 소속팀 경기에서 안면골 다발 골절상을 당한 뒤 수술을 받았기 때문이다. 손흥민 선수의 부상은 단순 안와골절이 아닌 관골-상악골 복합체골절에 안와골절이 동반된 형태로 추정된다.

 

이대목동병원 성형외과 강소라 교수는 관골-상악골 복합체골절은 일명 광대뼈라 불리는 협부를 이루는 뼈와 윗 치아가 있는 상악골에 다수의 골절선이 나타나는 경우를 말한다라고 설명했다.

 

안와골절이라고 무조건 수술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 증상이나 정도에 따라 보존적 치료를 시행하는 경우도 있다. 손흥민 선수는 안와골절 이외에 관골-상악골 복합체골절이 동반되어 있으며 골절 정도가 커 의료진 판단하에 수술을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경우에 골절편 정복술과 내고정술을 시행하고 안와골 재건술을 진행하게 된다.

 

강 교수는 이러한 골절의 경우 수술 후에도 상당기간 해당 부위 충격을 피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라며 손흥민 선수의 정확한 손상 정도는 알 수 없지만, 일반적으로 수술 부위에 충격이 발생하면 다시 악화될 수 있기에 안면 보호마스크를 착용하더라도 격렬한 운동을 권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의학적 관점에서 수술 이후 안정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손흥민 선수는 우리나라 축구 대표팀 승리를 위해 위험을 감수하며 경기에 임하고 있는 것이다.

 

눈을 둘러싸고 있는 뼈인 안와의 골절은 일상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 외상이나 사고로 안면부에 가해지는 충격으로 인해 안면골 복합골절이 발생할 때 동반되기도 하지만, 독립된 안와골절은 눈이 공이나 주먹 등의 물체에 둔상을 입는 경우 눈 주변 뼈가 2차적으로 충격을 전달받아 골절되는 경우도 있다.

 

강 교수는 만약 일상에서 안와골절 포함 안면골절이 의심되는 경우, 충격이 가해지지 않게 주의하며 내원해 검사받아야 한다라며 특히 진단을 확실히 받을 때까지 일단 코를 풀거나, 눈을 비비는 등의 행동은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사항은 대부분은 안구에 충격을 상당한 충격을 받게 되기에 안과 진료를 동시에 받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태우
  2. 한상숙
  3. 손기서
  4. 신낙형
  5. 장청기
  6. 박경숙
  7. 홍재숙
  8. 김성태
  9. 송훈
  10. 하선용
  11. 김광수
  12. 지현경
  13. 류 자
  14. 이종숙
  15. 허유권
  16. 소재진
  17. 문진국
  18. 고성주
  19. 이철희
  20. 구성율
  21. 이기재
  22. 강미선
  23. 김용제
  24. 김승호
  25. 이상국
  26. 강미석
  27. 한명철
  28. 박헌숙
  29. 김영미
  30. 장준복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