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분리수거 척척! 민원해결 착착!

“번뜩이는 강서구 아이디어 눈에 띄네”

기사입력 2022-11-30 오후 3:07:1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분리수거 척척! 민원해결 착착!

번뜩이는 강서구 아이디어 눈에 띄네

 

 

1129() 오후 7시 서울 강서구 화곡1새로미 재활용 정거장’. 노란색 자원관리사 조끼를 입은 김태우 강서구청장이 목장갑을 끼고 재활용품을 분리하고 있었다.

 

 

 

 

김 구청장은 제거되지 않은 페트병 라벨지를 일일이 떼어내고 발로 밟아 압축한 뒤 자루에 담았다. 바로 옆에선 통장들로 구성된 자원관리사가 재활용 쓰레기를 버리러 온 주민들에게 올바른 재활용품 분리방법을 친절하게 안내했다.

 

한 주민은 아파트는 정해진 장소와 관리하는 사람이 있어 깔끔하게 유지가 되지만 빌라 같은 경우는 입주민들이 관리하기가 쉽지 않아 미관상 좋지 않다라며 구청에서 직접 나와 분리배출 방법을 알려주고 도와줘서 매우 편리하다라고 말했다.

 

화곡1동은 다세대주택이 모여 있어 무분별한 재활용 쓰레기 배출과 무단투기로 인한 주민들의 청소 민원이 잦았던 곳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김태우 구청장이 찾아가는 재활용 선별장을 제안했고 이달부터 화곡1동 일대 5곳에서 새로미 재활용 정거장사업을 펼치고 있다. 올바른 재활용품 분리배출 문화를 정착시켜 깨끗한 주거환경을 만들겠다는 취지다.

 

매주 화·목요일 오후 6~9시까지 운영하며, 분리배출에 동참한 주민에게는 종량제 봉투를 제공한다.

 

김태우 구청장은 재활용품을 단순히 집 밖에 내놓는 것이 아니라 올바른 방법에 의해 수거하다 보니 선별장에서 따로 선별작업을 할 필요가 없을 정도다라며 재활용품 선별률 향상과 비용 절감 효과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다음달까지 2달간 시범사업을 거쳐 미비점을 보완한 후 내년부터 지역 내 분리배출 취약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나아가 지속가능한 고품질 재활용품 자원순환체계를 구축해 재활용제품에 활용성과 디자인 요소를 가미한 업사이클링 상품도 선보일 계획이다.

 

김태우 구청장은 탄소 중립 등 환경보호에 대한 시대적 요구가 커지고 있다라며 다양한 자원순환 정책을 통해 57만 구민 모두가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자연과 공존하는 안전환경도시를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강서뉴스 신낙형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태우
  2. 한상숙
  3. 손기서
  4. 신낙형
  5. 장청기
  6. 박경숙
  7. 홍재숙
  8. 김성태
  9. 송훈
  10. 하선용
  11. 김광수
  12. 지현경
  13. 류 자
  14. 허유권
  15. 이종숙
  16. 소재진
  17. 고성주
  18. 문진국
  19. 이철희
  20. 구성율
  21. 이기재
  22. 강미선
  23. 김승호
  24. 이상국
  25. 강미석
  26. 한명철
  27. 박헌숙
  28. 김용제
  29. 이환호
  30. 김영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