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고찬양 의원 발언대, “구정이 소꿉장난인가”

고찬양 의원, 강서구 ‘인사촌극’ 주장

기사입력 2022-07-30 오전 7:58:0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고찬양 의원 발언대, “구정이 소꿉장난인가

고찬양 의원, 강서구 인사촌극주장

 

 

강서구의회 고찬양 구의원은 75일 한 차례 인사발령에 이어 729일 또 다시 인사발령을 단행했는데 그동안의 관례를 봤을 때 통상적으로 1년에 두 차례 정도 인사발령을 하지만, 3주 사이 2번의 인사발령을 단행한 김태우 신임 구청장을 두고 많은 비판이 일고 있다고 주장했다.

 

 

▲ 강서구의회 고찬양 의원

 

 

문제는 두 차례의 인사발령 횟수뿐만 아니라, 인사발령의 면면을 보면 김태우 청장의 아마추어식 행정으로 인사발령인사촌극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고찬양 구의원(화곡1·2·8)구청으로부터 받아 분석한 인사발령 자료에 따르면, 강서구는 7520명에 대해 인사발령을 했고, 729121명을 인사 단행했다. 문제는 7520명의 인사발령 대상자 중 4명에 대해 729일 또 다시 인사발령을 했다는 것이다. 3주 만에 다시 보직이 바뀐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등촌1동장이었던 사무관이 첫 번째 인사발령으로 구청의 핵심 부서인 기획예산과장이 되었다가 또 다시 인사발령으로 등촌1동장으로 원직 복귀했고, 행정지원과에서 근무하던 주사는 첫 번째 인사발령으로 화곡1동 행정자치팀장을 맡았다가 또 다시 인사발령으로 강서구의회에 파견되었다. 또 기획예산과 주사는 첫 번째 인사발령으로 인사팀장이 되었지만 두 번째 인사발령으로 행정관리국으로 다시 보직이 변경되었다라고 주장했다.

 

고 의원은 김태우 청장은 후보자 시절, 합리적이고 투명한 인사로 내부청렴도를 향상시키겠다고 약속한 바 있는데, 이 같은 인사행정이 과연 그러한 건지 의구심을 품지 않을 수 없다라며 최근 공정 논란으로 불거진 대통령실의 사적인사와 매우 비슷한 면이 있다. 인사발령이 공지되기 전부터 이미 구청 공무원들 사이에서는 김태우 청장의 불공정한 인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는데, 우려가 현실이 되어 개탄스럽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고 의원은 아직 국장직 2명에 대한 인사발령이 나지 않았는데, 국장직마저도 외부에서 영입한다는 소문이 헛소문이길 바란다.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가 이루어지는지 끝까지 지켜보겠다라며 강서구는 신임 청장 임기 시작 후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 통해 구청장의 정책 보좌업무 수행을 위해 일반직 공무원을 한 명 줄이는 대신 별정직 직원을 4명에서 5명으로 늘린 바 있다라고 밝혔다.

 

 

강서뉴스 이진일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한상숙
  2. 김태우
  3. 소재진
  4. 박국인
  5. 백운기
  6. 김용제
  7. 이기재
  8. 류 자
  9. 김성태
  10. 권오륜
  11. 신낙형
  12. 김광수
  13. 구성율
  14. 문진국
  15. 강미선
  16. 장세일
  17. 강미석
  18. 박경숙
  19. 박헌숙
  20. 김동기
  21. 송훈
  22. 장준복
  23. 지현경
  24. 정연석
  25. 신두업
  26. 안길해
  27. 임복순
  28. 류찬열
  29. 이종수
  30. 이상국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