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 지식정보

강원철원-역사문화공원 6년 만에 공식 개장

1930년대 철원 번성기 재현‥접경지역 근현대사 조명

기사입력 2022-07-30 오전 7:57:4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원철원-역사문화공원 6년 만에 공식 개장

1930년대 철원 번성기 재현‥접경지역 근현대사 조명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철원 한탄강의 기적과 더불어 새로운 한반도 중심의 관광 랜드마크가 될 철원역사문화공원이 6년 만에 공식 개장했다.
 

 

철원군(군수 이현종)6·25전쟁 정전협정 69주년인 동시에 유엔군 참전의 날인 727일 철원읍 사요리 노동당사 앞 철원역사문화공원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

 

준공식에는 김진태 도지사와 이현종 군수, 박기준 군의장, 김정수·엄기호 도의원과 군의원, 주민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해 철원역사문화공원 준공과 개장을 축하했으며, 역사문화거리 공사 등에 참여한 기업과 관련 공무원 등에 대하 감사패와 표창장이 수여되기도 했다.
 

 

철원역사문화공원은 부지면적 71,22621동의 건축물이 들어섰으며, 국비 등 226억원이 투입되어 6·25전쟁을 돌아볼 수 있는 전시시설과 철원의 역사와 문화를 살펴 볼 수 있는 콘텐츠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일제강점기였던 1930년대~40년대 사이 철원 시가지의 모습을 실물 크기로 복원해 150미터 길이의 거리를 따라 복원한 옛 건물들과 역사전시관도 관람할 수 있다.
 

 

철원역과 공립보통학교, 나무로 된 창틀에 조악한 나무 책걸상, 한문으로 된 시간표, 우편국과 극장 등 철원의 최고 번성기 시절의 1930년대 모습이 재현되었다.

 

또한 해발 362미터 높이의 소이산 정상까지 모노레일을 설치해 드넓게 펼쳐진 철원평야와 북녘의 땅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게 조성되었다.
 

 

이현종 군수는 철원역사문화공원은 한탄강 주상절리길, 은하수교, 고석정 관광지 등과 함께 많은 관광객 유입으로 지역 경제를 살리고 주민소득을 높이는 철원 관광의 효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지속적인 관광·문화콘텐츠 발굴을 통해 옛 북한 노동당사 등 유적지와 이 공원을 연계시켜 우리의 근현대사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역사 교육의 장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공식적인 준공행사가 끝나고 오후 8시부터는 철원역사문화공원 준공을 축하하고 코로나19와 무더위 등으로 지친 군민들을 위로하는 소이산 별빛음악회가 펼쳐져 유명가수들이 무대에 올라 한반도 평화를 노래하기도 했다.
 

[철원역사문화공원]

 
 
 
 
 
 
 
 
 
 









 

최종섭 기자 (cjs8532@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한상숙
  2. 김태우
  3. 소재진
  4. 박국인
  5. 백운기
  6. 김용제
  7. 이기재
  8. 류 자
  9. 김성태
  10. 권오륜
  11. 신낙형
  12. 김광수
  13. 구성율
  14. 문진국
  15. 강미선
  16. 장세일
  17. 강미석
  18. 박경숙
  19. 박헌숙
  20. 김동기
  21. 송훈
  22. 장준복
  23. 지현경
  24. 정연석
  25. 신두업
  26. 안길해
  27. 임복순
  28. 류찬열
  29. 이종수
  30. 이상국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