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 지식정보

역대 최대규모 '고양 세계태권도품새대회'

킨텍스서 개막··4일간 기량 겨뤄

기사입력 2022-04-22 오전 4:37:4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역대 최대규모 '고양 세계태권도품새대회' 21일 킨텍스서 개막··4일간 기량 겨뤄

 

고양인터넷신문63개국 972명이 참석한 역대 최대규모의 2022 고양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개회식이 21일 킨텍스 제2전시장 10홀에서 개막했다. 대회 첫날인 이날 러시아 침공 상황에서 어렵게 참가한 다비스 가브릴로프(·13)와 예바 가브릴로바(·12) 우크라이나 남매가 많은 관중의 격려와 환호 속에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미련 없이 뽐냈다.
 

 

다비스 가브릴로프는 예전부터 국제대회에서 우리의 실력을 증명하고 싶어 우크라이나 전쟁 중 힘든 상황에서도 참여했다우크라이나 국민이 강하고 용맹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고 국민들이 우리를 자랑스러워 할 것이라며 대회를 치른 소회를 전했다.
 

 

이날 오후 5시부터 진행된 개회식에는 이재준 조직위원장을 비롯해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양진방 대한태권도협회 회장 등 국내외 태권도 및 스포츠계·학계·외교계 등 각계각층의 인사 1,700여 명이 참석했으며 3대의 1의 경쟁을 뚫고 추첨을 통해 입장한 시민들도 함께 했다.
 

 

개회식은 가로 25m·세로 8m짜리 대형 LED 스크린, 화려한 조명과 웅장한 음향, 미디어아트 등을 활용해 관객들이 마치 한편의 공연을 본 듯한 느낌이 들도록 연출했다. 1부 오프닝 희망의 씨앗에서는 210WT회원국과 63개 참가국 선수단이 각국 전통의상을 입고 입장했으며, ‘꽃으로 피어나다를 주제로 한 2부에서는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로 모든 참석자가 대회 로고가 적힌 배지를 착용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주제공연 종료 후 마지막 피날레는 아메리칸 갓탈랜트 결승에 진출한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이 출연해 태권도가 지향하는 평화와 화합의 주제로 절도있는 태권도 시범을 펼쳐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올해도 종합우승을 노리는 한국은 이번 대회에 선수 57·코치진 11명 등 총 68명이 참여해 첫날인 오늘 여자 30세 이상 단체 부문에서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대회는 오는 24일까지 킨텍스 제2전시장 10홀에서 4일간 계속된다.

 

 

최민 (gyinews7@gmail.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김경진
  3. 류 자
  4. 김태우
  5. 안길해
  6. 권오륜
  7. 한상숙
  8. 문진국
  9. 박국인
  10. 유윤규
  11. 이철희
  12. 정연석
  13. 신두업
  14. 고성주
  15. 김현진
  16. 조용구
  17. 김윤탁
  18. 장준복
  19. 조남국
  20. 임복순
  21. 임명선
  22. 이경표
  23. 송훈
  24. 최기웅
  25. 김용제
  26. 김동기
  27. 김용연
  28. 박진탁
  29. 조만환
  30. 경만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