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이대목동병원 ‘황색포도상구균 유래 세포밖 소포체’

유방암 치료 효능에 영향, 문병인‧안정신 교수 연구팀 연구 결과

기사입력 2022-04-13 오후 6:26:3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이대목동병원 황색포도상구균 유래 세포밖 소포체

유방암 치료 효능에 영향, 문병인안정신 교수 연구팀 연구 결과

 

 

이대여성암병원 유방암갑상선암센터 문병인 교수(이대여성암병원장)와 이대목동병원 융합의학연구원 안정신 교수 연구팀이 유방암 치료 효능을 높일 수 있는 황색포도상구균 세포밖 소포체를 연구한 결과를 실험적으로 증명했다.

 

 

 

 

해당 연구 내용은 현재 국내 특허를 획득했으며, SCI급 국제 학술 저널에 게재됐다. 황색포도상구균은 인체에 정상 세균총으로도 존재 할 수 있으며 식중독, 폐혈증 등 기회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균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유방암 항호르몬제의 효능을 향상시키고 인체의 에스트로겐 수치에 영향을 미치는 마이크로바이옴에 관해 연구했는데 이들 중에서 특히 황색포도상구균 세포밖 소포체의 효능이 뛰어남을 확인했다. 정상군과 유방암환자 총 288명의 혈액샘플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항호르몬제와 황색포도상구균의 세포밖소포체가 함께 들어갔을 때 약물 효능이 높아진다는 것을 실험 결과로 확인했다.

 

문병인 교수는 환자분들을 한 분 한 분 진료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새로운 치료법을 연구하는 것은 더 많은 환자를 위하는 길일 것이라고 말하며 연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안정신 교수는 황색포도상구균은 경우에 따라 기회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균이지만 세균 유래 성분을 유용하게 사용 할 경우 유방암의 치료제로 개발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라고 밝혔다.

 

현재 문 교수는 이대여성암병원장으로 수많은 유방암 환자의 치료 뿐 아니라 여성암병원의 운영을 책임지고 있으며, 안 교수는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외에도 한국유방건강재단 BRCA 1/2 유전자 사업을 통해 매년 가족력이 있는 건강한 여성 100명을 대상으로 무료로 유전자 검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김경진
  3. 류 자
  4. 김태우
  5. 안길해
  6. 권오륜
  7. 한상숙
  8. 문진국
  9. 박국인
  10. 유윤규
  11. 이철희
  12. 정연석
  13. 신두업
  14. 고성주
  15. 조용구
  16. 김윤탁
  17. 김현진
  18. 장준복
  19. 조남국
  20. 임복순
  21. 임명선
  22. 이경표
  23. 송훈
  24. 최기웅
  25. 김용제
  26. 김동기
  27. 김용연
  28. 박진탁
  29. 조만환
  30. 경만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