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코로나19 백신접종 후 팔 힘빠짐

Parsonage-Turner 증후군 가능성 제시

기사입력 2022-04-13 오전 10:07:0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코로나19 백신접종 후 팔 힘빠짐

Parsonage-Turner 증후군 가능성 제시

 

 

이대서울병원 신경과 김지은 교수(1저자), 영상의학과 황지영 교수팀과 서울의대 신경과 민영기 전임의(1저자), 홍윤호 교수팀(교신저자)이 다기관 공동 연구로 코비드-19 백신 접종 후 상지 위약이 발생한 Parsonage-Turner 증후군 환자들의 임상적, 전기생리학적, 영상학적 특성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특SSCI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Neurology, Neurosurgery & Psychiatry(IF 10.283)에 게재했다.

 

 

 

 

Parsonage-Turner 증후군은 매우 드문 질환으로 발병 후에도 쉽게 진단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해당 연구에 따르면 백신 접종 후 6주 이내에 한 쪽 팔에서 힘빠짐 현상이 발생하고 Parsonage-Turner 증후군이 진단된 환자들은 대부분 백신을 접종한 팔에서 증상이 나타났다. MRI에서 백신을 접종한 팔 쪽의 림프절 부종이 확인된 점을 고려하여, 이들 연구진은 국소 면역 반응이 백신 접종 후 발생 되는 Parsonage-Turner 증후군의 발병 기전일 수 있겠다는 가설을 제시하였다.

 

2021년 국내에서 코비드-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접종 후 다양한 후유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이 환자들의 질환과 코비드-19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향후 많은 연구결과들의 축적이 필요하다.

 

 

 

 

이번 연구는 코비드-19 백신뿐 아니라 향후 다양한 백신 접종과 관련된 합병증의 특이한 신경학적 질환 형태를 제시하고, 그 특성을 분석함으로써 이들 질환 환자들이 보다 정확히 진단될 수 있고, 관련하여 치료를 결정, 예후를 예측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코로나19 백신접종과 Parsonage-Turner 증후군 발생의 시간적 선후 관계만으로 코비드-19 백신과의 연관성을 속단할 수는 없으나, 이러한 연구결과들이 축적되어 향후 대규모 역학 연구를 유도하고 그 연관성에 대한 결론에 도달할 수 있는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김경진
  3. 김태우
  4. 류 자
  5. 안길해
  6. 한상숙
  7. 권오륜
  8. 문진국
  9. 박국인
  10. 유윤규
  11. 이철희
  12. 정연석
  13. 신두업
  14. 장준복
  15. 고성주
  16. 김윤탁
  17. 조용구
  18. 김현진
  19. 조남국
  20. 임명선
  21. 임복순
  22. 이경표
  23. 송훈
  24. 김동기
  25. 최기웅
  26. 김용제
  27. 박진탁
  28. 김용연
  29. 경만선
  30. 조만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