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한상숙의 꽃꽂이 맛보기 ‘일종생(一種生)’

“한 종류 꽂이”

기사입력 2022-01-03 오전 7:57:5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한상숙의 꽃꽂이 맛보기 일종생(一種生)’

한 종류 꽂이

 

 

[소재]

동백나무

 

[의도]

동백나무의 속명 camellia17세기경 체코슬로바키아의 선교사인 G, J, Camellus(라틴어), 또는 G, J, Kamell의 이름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동백은 차나뭇과의 식물로 우리나라 남부지방에서 자생하며, 상록수이면서도 꽃이 아름답다. 동백은 꽃꽂이의 시작과 함께 한 소재로 어느 화형에나 널리 이용되고 있으며, 작은 한 가지에도 개성이 있어 한가지로도 충분히 그 아름다움을 나타낼 수 있는 소재로 다실(茶室)의 꽃으로도 빠질 수 없는 것이다. 동백나무를 이용하여 전통꽃꽂이 한 종류 꽂이를 꽂았다.

 

[만드는 법]

동백은 잎의 아름다움이 있어야 꽃의 아름다움이 있다고 한다. 잎이 너무 적어도 동백다움이 없어지고, 너무 많으면 가지 모양이나 꽃이 돋보이기 어렵게 된다. 동백의 선을 살려서 중앙에 제일 큰 1주지를 꽂고, 바로 뒤에 1주지 길이의 3분의 2길이로 두 번째 주지를 왼쪽으로 45도 경사지게 꽂았다.

 

 

 

 

앞쪽에는 1주지의 3분의 1길이의 가지를 오른쪽으로 약간 경사지게 꽂아서 두 번째 주지와 대각선을 이루면서 한그루의 화목(花木)으로 표현하였다. 조선시대 서유구(1764~1845)의 임원십육지(林園十六志) 삽저조(揷貯條)에는 이런 설명이 있다. “한 가지나 두 가지 종류에 그치는 것이 좋고, 약간이라도 종류가 많아지면 수다스럽고 잡스러워 보기 싫으나 다만 가을에 피는 꽃은 꼭 그럴 필요는 없다

 

 

작품: 한상숙 [)한국전통꽃문화연구회 이사장]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엄환영
    2022-01-04 오전 10:42:17
    한국 전통의 선이 살아있는 듯 하네요.
  • 최금엽
    2022-01-03 오후 1:20:01
    작품이 선도 예쁘고 멋스럽습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권오륜
  2. 신낙형
  3. 김용연
  4. 김태우
  5. 김승현
  6. 정장훈
  7. 박주선
  8. 이의걸
  9. 이충숙
  10. 경만선
  11. 김동협
  12. 강숙자
  13. 박국인
  14. 김현진
  15. 한상숙
  16. 이철희
  17. 송영섭
  18. 김동기
  19. 류 자
  20. 송훈
  21. 임복순
  22. 김윤탁
  23. 임명선
  24. 조남국
  25. 문진국
  26. 김광수
  27. 조만환
  28. 이경표
  29. 박진탁
  30. 강선영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