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이대서울병원 유방센터, 생존율 높아진 유방암 수술법

“유방암으로 상처받는 당신의 가슴에...”

기사입력 2021-03-29 오전 9:51:1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이대서울병원 유방센터, 생존율 높아진 유방암 수술법

유방암으로 상처받는 당신의 가슴에...”

 

 

유방암은 갑상선암 다음으로 우리나라 여성에서 빈번한 암이다. 2018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유방암은 여성에서 2번째로 많이 발생했으며, 남녀 통틀어서도 4번째로 많이 발병했다. 1999년 이후로 지속해서 그 발생률이 높아지는 추세다.

 

 

 

 

하지만 생존율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90% 이상으로 꾸준히 높아지고 있어 치료 과정에서 암세포를 완전하게 제거하는 것과 더불어 치료 과정과 후에 환자의 삶의 질까지 고려한 치료가 시도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외과적 수술이다. 유방암 수술 초기에는 혹시나 모를 전이를 방지하기 위해 유방 전체를 절제하는 유방 전절제술을 주로 시행했으나, 최근에는 진단 기술의 발전과 외과의의 다양한 술기 접목으로 환자의 가슴은 최대한 보존하면서 암세포를 제거하는 유방 보존술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백세현 이대서울병원 유방센터장은 유방암 환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유륜 절개창만을 이용해 수술하는 등 다양한 시도가 있지만, 유륜에서 먼 유방암이나 유방전절제술을 시행할 경우 고도의 수술 술기를 필요하며 결국 유방에 피부 절개창을 내야 하므로 눈에 띄는 상처가 남을 수 있다라면서 최근에는 최소 절개 수술의 가장 진보된 형태인 로봇 보조 유방 수술을 통해 흉터가 거의 없는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 백세현 센터장

 

 

실제로 백세현 센터장은 로봇 보조 유방 수술을 통해 가슴에 상처를 내지 않고 환자가 속옷을 입었을 때 가려지는 부분인 겨드랑이 부위를 3~3.5cm 가량 절개해 수술을 시행해 흉터가 거의 없어 환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흔히 유방 로봇 수술로 불리는 로봇 보조 유방 수술(Robot-assisted breast surgery)’2014년에 처음 시행되어 2016년 말 우리나라에 소개되었다. 일부 대학병원을 중심으로 제한적으로 시행되다가 20199월 한국유방암학회 산하에 한국 로봇-내시경 최소침습 유방 수술 연구회가 만들어졌다.

 

유방 로봇수술은 비뇨의학과, 산부인과 등 로봇수술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분야에 비해 아직 태동 단계여서 환자와 의사 모두가 낯설다. 하지만 최근 연구회 소속 전문의들이 수술법을 정형화하고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집도의의 술기 발전으로 그 적용 범위가 점점 넓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백세현 센터장은 로봇을 이용한 유방수술은 가슴에는 상처를 아예 내지 않아 수술 후 미용상 만족도를 극대화할 뿐만 아니라 기존의 전통적 유방수술방법에 비해서 수술 부위 통증도 경미해 보인다라면서 이러한 장점으로 유방 전절제술 뿐만 아니라 유방 보존수술, 유방 양성 종괴 제거술에서도 폭넓게 이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노현송
  2. 고성주
  3. 문진국
  4. 한상숙
  5. 류 자
  6. 신낙형
  7. 오세훈
  8. 김성태
  9. 권오륜
  10. 송훈
  11. 김윤탁
  12. 조용구
  13. 이환호
  14. 구상찬
  15. 이경표
  16. 손기서
  17. 조만환
  18. 백운기
  19. 박경숙
  20. 송영섭
  21. 이운희
  22. 임명선
  23. 지현경
  24. 김병희
  25. 이종숙
  26. 안길해
  27. 장준복
  28. 오현균
  29. 김경애
  30. 구성율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